최근들어 부쩍 파라부트의 인기가 높아졌다는 것을 실감하게 됩니다. 이제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겠지만 파라부트는 직접 생산하는 고무창과 노르베젼 웰트의 편안함과 튼튼함의 상징으로 알려져있습니다. 여기에 한 가지를 덧붙이자면 다른 구두들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특유의 인상입니다. 마치 시골에서 촘촘히 짜여진 트위드 자켓 차림으로 일을 하는 멋쟁이 농부 아저씨가 신을 법한 느낌이랄까요. 그래서 그런지 다양한 연령층에 걸쳐서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.
   오늘 소개해드리는 파라부트는 파라부트의 역사를 있게한 오리지널 모델 중 하나인 Michael 입니다. 기존에 Marron 컬러만 전개했던데 반해 이번에는 Cafe 컬러를 추가했습니다. 그리고 물범털인 Phoque 버전을 검정색으로 선보여드립니다. 다양한 캐주얼 복장 및 수트에도 위트를 줄 수 있는 모델입니다. Phoque 버전은 과감하게 느껴질 법도 하지만 실제로 신었을 경우 입고 있는 옷과 의외로 자연스럽게 잘 어우러집니다. Michael의 숨은 매력을 경험해보시기 바랍니다.

Style number: Michael
Upper: Calf
Outsole: Marche II (Natural rubber)
Color: Cafe
Construction: Norwegien
Size: EU 39 ~ 43
Price: 649,000원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
Style number: Michael PHQ
Upper: Calf + PHQ
Outsole: Marche II (Natural rubber)
Color: Noir
Construction: Norwegien
Size: EU 41.5 ~ 43.5
Price: 689,000원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Posted by unipair

2012/02/24 20:15 2012/02/24 20:15

   구두 메이커 마다 최초로 만든 디자인이라 알려진 모델들이 몇 가지 있습니다. 오늘 소개해드리는 Alden사의 테슬로퍼는 바로 세계에서 최초로 디자인된 테슬로퍼입니다. 이미 많은 분들이 잘 알고 계신 Alden의 테슬로퍼는 너무 길쭉하지도 그렇다고 너무 뭉툭하지도 않은 절묘한 라스트 모양과 편안한 핏팅감으로 전세계 Alden 팬들의 신발장에 빠지지 않는 아이템 중 하나입니다.
 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미국 신문에 게재된 Alden 광고


   로퍼의 특성상 완벽한 핏팅이 어렵기 때문에 사이즈를 고를 때마다 많은 고민이 되는 구두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. 핏팅의 중요성을 언제나 강조하는 유니페어에서도 로퍼를 판매할 때는 더욱 더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. 발 앞쪽 핏팅이 맞아도 뒷꿈치가 헐거운 핏팅을 경험하셨던 분들을 위해 E 핏팅뿐만이 아니라 D 핏팅도 함께 갖추어 놓았습니다. 이제부터 Alden Tassel을 구매하실 때에는 발볼에 맞는 조금 더 완벽에 가까운 핏팅을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. 애매한 핏팅 때문에 로퍼 구입을 고민하셨던 분들께 정말 반가운 소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

모델명: 561
라스트: Aberdeen
핏   팅: D / E
소   재: Calf
색   상: Dark Brown
아웃솔: Single leather sole
사이즈: US 6 ~ 10
가   격: 769,000원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
모델명: 666
라스트: Aberdeen
핏   팅: D / E
소   재: Calf
색   상: Mocha Kid Suede
아웃솔: Single leather sole
사이즈: US 6 ~ 10
가   격: 769,000원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Posted by unipair

2012/02/23 20:48 2012/02/23 20:48

   한국에서 Alden이라는 브랜드를 정식으로 소개해 드리면서 어떻게 하면 우리나라만의 Alden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고민의 고민을 거듭했던 기억이 납니다. Alden의 아시아 지역 세일즈 디렉터인 네이트 험블씨와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하던 중 라스트 얘기가 나왔습니다. 남들이 하지 않는 무엇인가 다른 모양의 라스트를 가지고 있냐라는 질문에 곰곰히 생각을 하던 네이트 험블씨의 입에서 나온 답은 바로 "Truflare"였습니다.
   과거 미국에서 발 정형 치료 목적으로 탄생하게 된 Orthotic 라인업 중 하나인 트루플레어 라스트는 다소 발이 넓고 일어서거나 걸을 때 무게가 실리면 아치가 무너지는 발을 안쪽에서부터 서포트하는 효과가 있습니다. 따라서 구두 표면이 되는 어퍼와 라이닝 사이에서 뒷꿈치를 감싸고 역할을 하는 힐카운터의 발 안쪽 부분이 일반 구두보다 길게 설계 되어 있어 착용했을 시 마치 손으로 발 안쪽의 아치부분을 들어주는 것 같은 느낌을 갖게 됩니다. 따라서 서있거나 보행을 할 때 서포트 받는 느낌을 느낄 수 있으며 긍극적으로 편안한 착용감을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.
   이 같은 기능적인 매력 외에 50년대 영화에서 주인공이 신고 나올 법한 특유의 클래식한 느낌을 주는 라스트 모양은 6 eyelet의 디테일과 어울어져 개성적인 인상을 풍기는데 부족함이 없습니다. 처음으로 Alden을 소개했을 때 부터 판매를 시작했고 4차례 재입고 될 때 마다 인기를 얻었던 6190이 전 사이즈 재입고 되었습니다.

모델명: 6190
라스트: Truflare
핏   팅: E
소   재: Cordovan
색   상: Black
아웃솔: Single leather sole
사이즈: US6 ~ 10 1/2
가   격: 1,110,000원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Posted by unipair

2012/02/18 19:43 2012/02/18 19:43

지난 번에 공지드린 바와 같이 Alden의 코도반 처커부츠 모델인 1339가 입고 되었습니다.
1339 모델은 일본을 비롯한 해외 Alden 팬들이 열광하는 모델로서 타 브랜드에서 만드는 처커 부츠와는 다른 인상을 풍깁니다. 두개의 아일렛으로 영국제 처커부츠보다는 다소 낮은 발목이 특징이며 Barrie 라스트 특유의 라운드 토 모양은 남성다움을 부각시켜 줍니다.
더블 레더솔로 캐주얼하면서 강인한 인상을 줄 수 있고 무엇보다 다양한 옷에 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세계적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는 이유라고 여겨집니다. 이 모델은 새 것일 때 보다 여러번 신어서 앞 코에 굵은 주름이 잡혀 있을 때 그 진가를 발휘합니다. 오랫동안 기다려오신 분들께 희소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

모델명: 1339
라스트: Barrie
핏   팅: D
소   재: Cordovan
색   상: #8 Burgundy
아웃솔: Double leather sole
사이즈: US6 ~ 10 1/2
가   격: 1,140,000원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Posted by unipair

2012/02/18 19:12 2012/02/18 19:12

Alden의 베스트이자 스테디 셀러인 990, 9901, 975 모델이 전 사이즈 재입고 되었습니다.
자세한 설명이 추가되지 않아도 이미 Alden의 가장 대표 모델로 손꼽히고 있는 코도반 플레인토 블러쳐(Plain Toe Blucher)와 롱윙 블러쳐(Long Wing Blucher)를 경험하실 수 있는 기회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.

모델명: 990
라스트: Barrie
핏   팅: D
소   재: Cordovan
색   상: #8 Burgundy
아웃솔: Double leather sole
사이즈: US6 ~ 10 1/2
가   격: 1,100,000원



모델명: 9901
라스트: Barrie
핏   팅: D
소   재: Cordovan
색   상: Black
아웃솔: Double leather sole
사이즈: US6 ~ 10 1/2
가   격: 1,100,000원



모델명: 975
라스트: Barrie
핏   팅: D
소   재: Cordovan
색   상: #8 Burgundy
아웃솔: Double leather sole
사이즈: US6 ~ 10 1/2
가   격: 1,140,000원



Posted by unipair

2012/02/06 20:25 2012/02/06 20:25